지난 토요일 1박2일로 섭새 희망공간을 방문해 주신 해드림 회원님들은 첫날
단양투어를 마치고 둘째날 희망공간 자원봉사 활동을 하셨습니다.

 

희망공간 간판을 큰 길로 옮기는 일과
잔디깎기, 나무조경 그리고 나눔이 목욕과 산책시키기
참 많은 일을 해 주셨습니다.

 


해드림 단체는 희망공간과 지난해 가을 MOU 체결을 했고, 행사 때나 필요한 일감이 있을 때 가려운 등을 긁어주듯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전제록 회장님은 수시로 캠프 공간 관리를 해 주신지 몇년째이구요.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고 했나요.
희망공간은 이보다 든든한 잇몸으로
살고 있네요.

 


특히 나눔이가 행복했던 날이었습니다.

해드림 회원님 한결 같은 봉사 감솨드립니다.

블로그 이미지

희망 공간 지기 빨간장갑 고길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