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희망캠프

(3)
여름방학 캠프를 마치며.. 아이들이 떠난 뒷 모습...남은 그림들... 유독이 더웠던 날씨와 하수도 공사로 7, 8월 여름캠프는 길고 힘들었습니다. 캠프 평가를 기초로 환경보완을 하며 다음 캠프를 진행했지만,바꿀 수 없는 것에 대한 불만족은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오래된 방충망교체, 에어컨 , 정수기설치진즉에 준비했어야했던 부분들입니다. 사업을 하는것에, 지원을 하는것에 집중하면서 법인의 살림살이는 소홀히한 것을 알게되었죠. 무더운 날씨를 즐겼던 센터와 짜증으로 불평했던 센터가 대비되었던 캠프였습니다. 아침부터 지도를 들고 목표물을 향해 달리고 달렸던 '오리엔티어링'. 대야리에 위치한 대야산성에 올라 그 옛날 조상들의 흔적을 돌아보았던'산성 이야기'. 움직이는 인형을 조립해보며 집중력과 성취감을 선물했던 '오토마타'. 키고리와 머..
희망둥지 아이들의 네번째 희망캠프 겨울의 끝자락, 봄 방학 기간에아이들이 들어왔습니다희망둥지 아이들은 가까운 곳에 있는 친구들이라 자주 왔기에 이젠 차에서 내릴때도제법 쿨하게 인사합니다예전엔 다소 어정쩡한 배꼽인사 흉내라도냈는데 이번엔 손 한번 흔들어 주는것으로 인사를 대신합니다요놈들 ㅠ ㅠ그리고 세번째로 아이들이 다녀간후 그 사이 훌쩍 커버린 희망이에겐무한한 애정의 눈빛과 손길을 줍니다새로운 친구들도 눈에 띄고기존에 있던 친구들은 키도 크고 몸무게도 는 친구도 보입니다그래도 여전히 고집쟁이는 고집스렇게 놀고친구나 가족들이 자기 얘기를 잘 안 들어주는지 여전히 목소리 크게 떠드는 친구지금은 그만두셨지만 전에 아이들과 함께하던박미화 쌤이 돌발소녀라고 별명 지어준귀여운 다빈이는 여전히 엉뚱하지만좀 어른스러워진 모습들을 보면서아이들에게도 겨울..
태백 소도지역아동센터 2015년 첫 희망캠프는 태백에 있는 친구들과 함께 했습니다어제 오후에 들어와서 연 만들고저녁엔 삼겹살 ^^식사후엔 별마로천문대 다녀 왔어요벌써 세번째 희망캠프라 익숙한 아이들도 있고새로운 얼굴들도 있지만오랜 친구들이 안 보여 소식이 궁금해지기도 했어요별이와 가현이는 공부하느라 못 왔구요강민이 해림이 세연이는 키가 많이 컸더라구요천문대 다녀오고 꿀 야식으로 통닭!이튿날 오전에 연 날리러강가에 갔는데 역시 어린 친구들은 손 시려운줄도모르고 연날리기 삼매경저는 손시려워서 고생했어요(에휴 작년과 올해가 다르구나 이런 ㅉㅉ)점심엔 치즈볶음밥 가래떡 구이 그리고 빠질수 없는 군고구마어제 오늘도 희망이는 아이들 사랑 독차지 했는데제가 그만 다시 묶어버렸어요낯선 차만 보면 마구달려가는 버릇 땜에 요즘 묶어놓는데 영 ..